1/30/2014

겨울바다, 제주도 해수욕장(Winter sea, Jeju Island beaches)

겨울바다, 제주도 해수욕장

Winter sea, Jeju Island beaches



제 친구 중에 하나가 사진을 무지 잘 찍습니다.

저는 찍을 줄 몰라 이리 찍어보고, 저리 찍어보고,

앉았다가 섰다가 난리도 아니거든요.

그래서 뭐 하나 찍더라도 무지 많이 찍습니다. 허허...




개인적으로 저는 겨울바다를 그리 좋아하지 않습니다.

겨울바다가 굉장히 적막하고 쓸쓸하거든요.

고향이 바닷가라 해안가 드라이브는 저에게 있어 색다른게 아니에요.

그런데 고향을 떠나고보니

겨울바다가 너무나 그립습니다.

역시 사람은 고향을 떠나봐야 고향이 소중한지 느끼는 것 같아요.

암튼 제 친구가 제주도여행가서 찍어 보내준 겨울바다 사진을 소개합니다.


Personally, I don't like the winter sea, not so.

In the winter the sea is really blooming and disconsolate.

Home Beach waterfront drive got flaky to me.

However, home leave and Bonnie

In the winter the sea so much grip.

Nevertheless one should leave home home precious feel, I guess.

Well a friend of mine sent me the pics from the trip to Jeju-do winter sea pictures.





겨울바다, 제주도 애월항


제주시 애월읍에 위치한 애월항입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이런 궁금증을 자아내는 사진이 무척 좋습니다.

빨간차 백미러에 비치는 저 손가락의 주인이 궁금해지는 사진이 참 좋아요.

파란 하늘과

검은빛이 도는 진한 푸른색 바다가 어찌나 아름다운지...

저 멀리 보이는 제주도 애월항 등대도 걸어가보고 싶네요.





겨울바다, 제주도 해수욕장 1. 함덕해수욕장


제주시 조천읍 함덕리에 있는 함덕해수욕장이에요.

곱디 고운 백사장이 쓸린 자욱이 참 인상적인 사진입니다.

속이 훤히 보이는 얕은 푸른빛 바다가 정말 아름답습니다.

해외 비치 못지 않은 정말 예쁜 겨울바다에요.






겨울바다, 제주도 해수욕장 2. 협재해수욕장


애월항에서 협재해수욕장으로 가는 길에 찍은 사진입니다.

어쩜 저런 아름다운 코발트블루색이 하늘에 걸려있는건지...

겨울바다가 이렇게 아름다울 수 있군요.







제주시 한립읍 협재리에 위치한 협재해수욕장은

조개껍질이 섞인 은모래가 유명합니다.

겨울바다에 거닐며 바다냄새 맡고 싶네요...

친구가 너무 너무 부럽습니다.






2014년 설날 새해 소망, 우리의 소원은 평화, Peace wish in the dream

2014년 설날 새해 소망, 우리의 소원은 평화

꿈에도 소원은 평화~

In 2014, new year's day new year wish is peace we wish

Peace wish in the dream




2014년 설날 새해를 앞두고 경상북도 지사인

김관용 지사가 헬기를 타고 독도로 건너가

일본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는 뉴스기사를 접했습니다.



ⓒ YTN news 24

해마다 불거지는 일본의 영토분쟁은

매년 하는 행사나 마찬가지인 것 같습니다. ㅜㅜ

국가가 국가를 대상으로 이런 영토분쟁을 끊임없이 제기해서까지

얻고자 하는 것이 뭘까요?

독도가 일본 땅이 아니란 것은 지성인이라면 일본 국민들도 잘 알 것입니다.

굳이 독도가 일본영토라고 중고교 교과서 지침서에 명기하는

어른들의 행위는 주변국과 항상 마찰을 일으켜서 긴장상태를 만들고자 하는

속내가 숨겨져 있습니다.

그래야 일본내 지방 영주들의 단합을 이끌 수 있고,

우익세력을 키우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겠죠.









ⓒ SBS culture


게다가 일본 우익단체는 2014년 새해 정초부터 반한시위를 하고 있어서

한국과 일본내 긴장감이 고조되게 만들고 있습니다.

국가와 국가간 분쟁을 일으키는 이러한 일본 우익단체

심각한 인종차별행위는 민족적 증오심이 반영되어 있어

보기 참 딱합니다.


일본 우익단체 가운데 재특회는 특히 더 심각합니다.

재특회는 재일 한국인의 특권을 허락할 수 없는 시민들의 모임이란 뜻으로

재일동포가 나라로부터 특혜를 받고 있는 것이 부당한 일이니

일본에서 나가라고 주장하는 희안한 단체입니다.





"범죄를 저지른 조선인, 김치 냄새 난다"

이런 유치한 말들을 늘여놓는 것에 그치지 않고

조선학교가 일본에 세워진 것이 부당하다면서

아이들 앞에서 심한 폭언을 일삼으며 과격한 행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대체 아이들이 무슨 죄가 있다고...

나... 참...

조선학교 선생님은 그 날의 일이 너무나 충격적인 일이라

아직도 마음의 고통을 받고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어른이 이 정도인데 폭언을 들은 아이들은 오죽하겠습니까... ㅠㅠ

아... 놔...


"낫또 냄새 난다" 카면서 뭐라 퍼부어주고 싶은데...

세계 최고의 발효음식인 김치와 낫또가 또 무슨 죄입니까?

공격적 복수심을 품은 마음을 잠시 반성하겠습니다.



사쿠라이 마코토 재특회 회장

일본인들이 차마 내뱉지 못하는 속내를 자신이 대변해주고 있다면서

너희 한국사람도 그러니 나도 하는게 당연하지 않나며

서로 들이대며 싸우는 것이 마땅하다는 논리를 펼쳐댑니다.

아... 놔...

배웠다 하는 지성인들이 노골적인 민족적 증오감이 담긴

인종 차별적 행위를 하는 것을 어찌 부끄러워 하지 않고,

오히려 잘하고 있다면서 으쓱해대는 것인지...

정말 이해가 안갑니다.






"친하게 지내요!" 일본 반혐한 모임





ⓒSBS 현장21

이러한 일본 우익단체의 혐한 시위에 맞서는 일본시민들은

일본 우익단체 시위의 과격하고 난폭한 모습에 충격을 받고

자발적으로 모임을 만들었습니다.

제발 우리 좀 서로 친하게 지내요!!!





2014년 설날 새해 소망, 
우리의 소원은 평화, 꿈에도 소원은 평화 ♬


   ⓒ 부산아줌마 캘리그라피

2014년 설날 새해 소망을 

다이어트를 우선순위로 정하려다가 맘을 바꿨습니다.

우리의 소원은 평화, 꿈에도 소원은 평화입니다.


인종차별적, 민족차별적 행위를 묵인하는 것은

일본의 후손들을 위해서도 옳지 않습니다.


자기 민족, 자기 나라의 이익만을 강요하는 자국 이기심에서 벗어나

서로 물고 헐뜯고 분쟁하고 전쟁 좀 이제 그만하고,

전세계가 서로 사랑하고, 돕고, 더불어 살아가는

평화로운 지구촌을 우리 후세들에게 꼭 유산으로

물려줬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이제 그만 싸웁시다!


제발 친하게 지내요~~~








New year wishes, new year's day in 2014

Tried to prioritize time diet has changed.

Our wish is for peace, I never thought of wish is peace.

Racist, ethnic and discriminatory acts, acquiescence

Japan does not right for the sake of the children.


His nation, his country's interests to push away from the selfishness and marks

Biting each other, get off the war, conflict, heolddeudgo

Around the world live with, helping each other to love,

After years of peaceful global village we are in heritage

I'd love to take over.



We now stop fight!

Doing the getting, please ~ ~ ~





1/29/2014

보쌈 맛집, 가격 - 박가네보쌈, bossam kimchi restaurant review

보쌈 맛집, 가격 - 박가네보쌈

bossam kimchi  restaurant review




Famous korean food - bossam, restaurant review


한국의 대표적 야식 메뉴로는 보쌈, 족발, 치킨 등이 있는데요.

오늘은 제가 너무나도 좋아하는 '보쌈'에 대해 얘기해볼까 합니다.


배달의 민족 어플을 뒤적거리다가

'박가네왕족발보쌈'에서 보쌈(小)을 주문했습니다.

박가네보쌈에서는 보쌈(小)를 주문하면 

배추김치, 야채, 돼지고기, 새우젓, 된장, 콩나물국, 사이다가 나옵니다.

보쌈(小)는 서비스로 쟁반국수를 안 주나봐요.

그 점이 좀 아쉽더라는... ^^;







박가네보쌈도 다른 음식점처럼 족발을 같이 판매하네요.

저는 보쌈(小) 23,000원에 할인쿠폰 1,500원 적용을 받았는데요.

스마트폰 배달 어플을 이용하면 이런 할인 쿠폰을 주나봅니다.

처음 써봐서리... ㅎㅎ









제 친구는 bossam kimchi가 안 익은 김치처럼 보인다고 하더라구요.

근데 겉절이처럼  bossam kimchi가 꽤 먹을만 했어요.

보통 음식점에서 보쌈을 주문하면, 무채지만 나오고

배추김치가 안 나오는 경우도 있는데요.

여기는 김치가 달짝찌근하니 맛있었어요.

제가 좀 달달한 것을 좋아하는지라... 허허...






보쌈 서비스 '콩나물국'과 야채입니다.

야식을 주문하면 가장 흔하게 나오는 것인데요.

비리지도 않고 깔끔하니 괜찮았어요.

돼지고기 보쌈 먹는데 배추와 상추, 깻잎, 마늘, 고추가 빠지면 섭하죠~






배추김치 위에 돼지고기 보쌈을 하나 올리고, 새우젖과 된장을 넣어

돌돌 말아 흰 쌀밥 위에 올려놔봤습니다.

그럴싸하더라구요. ㅋㅋ








돼지고기 보쌈이 윤기가 좔좔 흐르는게 맛있어보이지 않나요?

고기 잡냄새도 안나고, 양도 적당한 편이었어요.

저는 퍽퍽한 살보다 되지비게가 섞인 게 더 맛있더라구요.






역시 bossam kimchi는 흰 밥위 얹어 먹는게 최고인듯 합니다.

야채랑 같이 싸먹어도 맛나구요.




Review of a famous restaurant serves "Bossam" which is a national dish of Korea. 


보쌈 맛집이 참 여러군데가 있는데요.

개인적으로 저는 원할머니 보쌈, 보쌈애가 가장 맛있는데

다른 곳보다 살짝 비싼 점이 단점이에요.

하지만 bossam kimchi가 정말 맛있다는 점~~~


개성보쌈집은 김치에 굴이 들어가 맛이 있는데 좀 매운편입니다.


그래도 가격대비 괜찮은 편이에요.

박가네보쌈은 살짝 저렴하지만 김치맛은 비교적 다른 곳에 비해 떨어집니다.

이건 어디까지나 제 개인적인 restaurant review는 점을 말씀드리면서

이만 글을 마칠께요. ^^







We can find out a lot of famous Bossam restaurants.

I personally like Wonhalmeoni Bossam and Bossamae the most.

The disadvantage is that they're a bit more expensive than others.

However, Bossam Kimchi is really good.

Gaeseong Bossam has oyster in it, and it's relatively spicy.

It's good compared to the price.

Parkganae Bossam is kind of cheap, but the quality of kimchi is worse than those of others.

I must say, this is just a review from my personal thoughts.

I'd like to sum it up.






1/26/2014

포도주 효능, 클레오파트라도 반한 와인(Wine that even Cleopatra fell in love with)

포도주 효능, 클레오파트라도 반한 와인

Wine that even Cleopatra fell in love with



프톨레마이오스 왕조 최후의 왕이었던 이집트의여왕 클레오파트라(Cleopatra)

그녀는 교양과 지성을 갖춘 미인으로 이집트인들의 깊은 신뢰를 받고 있었습니다.

프랑스의 유명한 수학자인 파스칼

클레오파트라의 코가 1cm만 낮았어도 

세계의 역사는 달라졌을지도 모른다는 명언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 네이버캐스트, '클레오파트라의 죽음' 화가 귀도카나치, 1658년


로마 공화정 말기의 두 영웅 안토니우스와 카이사르를 현혹하여

쥐고 흔들만큼 독약같은 미를 지닌 여인으로 유명한 클레오파트라(Cleopatra) 7세!


그녀는 이집트를 부강하게 만들기 위해 노력한 지략가였습니다.

그러나 로마라는 강국의 세력 속에서 기울어가는 이집트의 국세를 만회하지 못하고

독사를 풀어 자살을 감행한 비운의 여왕이었죠.







아름다움의 대명사로 명성을 떨쳤던 클레오파트라(Cleopatra)는

포도주 애호가였다고 하는데요.

그녀가 아름다움을 유지했던 비결 중 하나가 바로 이 포도주였다면,

이 포도주는 어떠한 효능을 가지고 있을까요?





포도주 효능



와인은 피부와 건강에 탁월한 효능을 가지고 있고,

노화를 방지하는 식품으로

특히 레드와인은 심장병을 예방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와인 안에는 항산화물질인 '폴리페놀(polyphenol)'이 아주 많이 들어있어서

심혈과 질환을 예방하고, 강력한 항산화작용을 하기 때문에

노화를 방지하는 효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와인 속에 포함된 미네랄 붕소가 여성에게

칼슘의 흡수를 돕고, estrogen(여성호르몬 중 하나)을 유지하게

도와주어 피부와 신체에 탁월한 효능을 가지고 있죠.



포도주를 적당히 먹어주면,

심장마비를 40% 예방해주고, 뇌졸증을 30%예방해주지만

절대 먹어서는 안될 포도주도 있습니다.





음행의 포도주 효능



요한계시록(revelation) 18장을 보면

음행의 포도주비진리의 말만국이 무너졌다는 내용이 나옵니다.

음행의 포도주는 신앙인이 먹어서는 안 될 마귀의 교리로써

거짓 목자들이 가르치는 주석(註釋)을 말합니다.

이는 사람이 스스로 풀어낸 자의적 해석으로 거짓증거이며, 다른 복음이죠.



우리가 사는 종교세계인 만국이 음행의포도주(거짓 교리)로 오염되었으나

목회자들은 이를 모른채 신앙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자신이 믿는 말씀이 마치 ‘정통’인냥 착각하고 있으며,

자신들의 얕은 성경지식과 잘못된 설교와 교육이

만천하에 드러날까봐 두려워합니다.





요한계시록(revelation)  22:16에는 예수님께서

마귀의 말로 뒤덮인 만국 종교세계 가운데에

약속의 사자를 보내겠다고 하신 기록이 있는데요.

요한계시록(revelation)  22장에는

요한계시록의 말씀을 사람의 생각으로 더하여 전하거나

아예 감하여 전하지 않는다면 저주를 받는다는 내용도 나와 있습니다.









따라서 신앙인이라면, 요한계시록의 예언이 성취된 말씀을 

밝히 알려주는 약속의 목자를 찾아야 합니다.

그래서 마귀의 거짓말로 뒤덮여 음행의 포도주로 가득한

종교세계 가운데에서 나와

참 생명의 말씀을 먹고, 하나님의 뜻대로 행하는 신앙인이 되어야 할 것입니다.


오늘은 요한계시록(revelation) 1:1~3의 말씀을 묵상하고 하루를 마감해야겠어요.



이 글을 읽는 분들도

예언의 말씀을 듣고 지키어 복을 받기를 소망합니다.^^







글 출처 : http://bit.ly/1d3sNGX










1/24/2014

캘리그라피(calligraphy), 평화의기도

캘리그라피(Calligraphy), 평화의기도





저와 아주 친한 분으로부터 캘리그라피(Calligraphy) 책자를 받았답니다.




좋은 구절들을 예쁜 작은 책에 적어두셨더라구요.

캘리그라피(Calligraphy) 글씨체가 어쩜 이리 예쁜지...

저는 글씨체가 아름다운 사람은 마음도 아름답다 믿는 사람인지라.. ^^;








그분이 쓰신 캘리그라피(Calligraphy) 중에서

한 구절이 좋아 함께 나누려 합니다.

"지혜도, 계시도 하나님이 통치하시는 

 평화의 세계를 만드는데 써야 한다!"



성경을 통해 알려주시는 귀한 말씀 안에는 하나님의 뜻이 담겨져 있는데

하나님의 뜻은 이 지구촌이 평화로운 세계가 되는 것이라고 합니다.



밝히 열린 계시의 말씀으로 '평화의 세계'가 만들어지도록

저 또한 힘써 돕고 싶은 마음이 간절한데요.


성경에 기록된 하나님의 깊고 깊은 마음을 헤아리기 부족한 인간이며,

세상 속에서 평화의 도구로 쓰일만한 인물이라고 하기에는 너무 모자란지라

하나님께 '지혜'를 달라 평화의 기도를 드려봅니다.



수많은 사람을 통해서 계시가 온 세계에 전해지고,

그 계시를 통해서 평화로운 세계가 오기를

바라는 사람들과 함께 평화의 기도에 동참해봅니다.














1/21/2014

꽃보다누나 두브로니크(Dubrovnkk), No more wars, We want peace

꽃보다누나 두브로니크(Dubrovnkk) 
No more wars, We want peace 







서유럽에서는 꽤 유명한 관광지인 크로아티아는

저에게 있어 다소 낯선 나라였습니다.

1991년까지는 공산국가라 함부로 여행할 수도 없었고,

94년까지는 끔찍한 전쟁이 있었던 곳인지라

그저 축구를 무지 잘하는 나라인줄로만 생각했죠.

제가 좀 많이 무지한 편이에요. 허허...






그런데 이번 tvN '꽃보다누나' 방송을 통해

크로아티아 곳곳의 명소와

아름다운 도시 두브로니크(Dubrovnkk)를 보면서

'지금이라도 전재산 탈탈 털어 가볼까?'

'친구들과 가서 아무 생각없이 쉬다 올까?'

'일 모두 완성하면, 꼭 가봐야지. 흐응~~'

'꽃보다누나들이 부럽네.'

하며 가고싶은 욕망가지 못하는 아쉬움이 교차하더라구요.





아드리아해의 진주 두브로니크(Dubrovnkk)



19세기 영국의 시인 조지 고든 바이런(George Gordon Byron)이

아드리아해의 진주라 칭했던 두브로니크(Dubrovnkk)는

전세계인들이 간절히 가고 싶어하는 최고의 휴양지입니다.


떡깔나무 숲이라는 뜻을 가진 '두부라바'라는 단어에서

그 이름이 유래된 이 곳은

유네스코가 두브로브니크 구시가 전역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했을 만큼 황홀한 도시입니다.


꽃보다누나가 머물었던 숙소도 어찌나 고풍스럽고 멋있던지...

아침을 그런 곳에서 맞이한다면,

석양을 그런 곳에서 본다면

시구가 절로 떠오를 것 같더군요.




지상 낙원 두브로니크(Dubrovnkk)



영국의 극작가 조지 버나드 쇼(George Bernard Shaw)가

두브로니크(Dubrovnkk)를 보지 않고 

천국(낙원)을 논하지 말라

극찬을 했다고 할만큼 너무나 아름다운 곳인

두브로니크(Dubrovnkk)는

크로아티아 최남단 달마티아 연안에 위치해 있습니다.


지중해의 아름다운 경치와 붉은색 지붕이 참 인상적인데요.

고딕, 르네상스, 바로크 양식의 고풍스러운 건물과 오래된 성벽,

눈부신 햇살, 곳곳의 빼어난 절경이 어루러진 이 도시에는

가슴 아픈 이면이 숨겨져 있습니다.





크로아티아 독립전쟁으로 위기에 처하다!

꽃보다누나 마지막 편을 통해 두브로니크(Dubrovnkk)의

아름다움 속에 숨겨진 아픈 역사를 처음으로 알게 됐는데요.



1991년 10월, 크로아티아는

구(舊) 유고슬라비아 연방으로부터 독립을 선언하게 됩니다.

이로 인해 구 유고슬라비아 인민군과 세르비아 지역군이 크로아티아로 침공했는데

이 전쟁을 '크로아티아 독립전쟁'이라 부릅니다.


세르비아가 연합군이 두브로니크를 포위했지만

보스니아, 헤르체코비나, 몬테네그로에 둘러싸인 탓에

크로아티아 자국 군대는 두브로니크를 지원할 수 없었습니다.


7개월 가량 지속된 세르비아 연합군의 공격으로 인해

어린아이를 포함해 두브로니크 주민 약 270명이 죽었고,

역사와 전통이 숨쉬던 구시가지의 건물 70%

무차별 포격에 상처를 입게 됐는데요. ㅠㅠ






"유럽의 문명과 예술의 상징이 폭격을 받아 타고 있는데

팔짱만 끼고 구경만 하고 있다면서

비록 총알받이가 된다해도 이 도시를 지켜야 한다!"





유고슬라비아 전쟁(크로아티아 독립 전쟁) 당시 도시폭파 계획이 사람들에게 알려져

위기에 처했을 때 유럽의 지성인들이 들고 일어나 배를 띄워

두브로니크(Dubrovnkk) 폭격 반대 시위를 일으켰고,

어떤 학자들은 인간 방패가 되어 폭격을 막기까지 했죠.


유네스코와 국제사회의 지원,

그리고 두브로니크(Dubrovnkk) 시민들의 도움으로

전쟁으로 폐허가 된 두브로니크는

지금의 모습으로 복원되어

연간 1백만 명이 넘게 다녀가는 휴양지가 되었습니다.







No more wars, We want peace!

Stop the War!



크로아티아 독립전쟁은 30만명의 목숨을 앗아갔고,

나라의 경제가 파괴됐으며,

수십만명의 난민은 쓰라린 아픔과 고통을 겪어야 했습니다.


크로아티아 독립 전쟁 당시

전쟁을 멈추자는 취지의 글이 적힌 팻말을 든 

아이와 어른의 사진을 보면서...

이제 다시는 우리 후세의 아들과 딸들이

전쟁터에서 서로를 죽고 죽이는 싸움이 없었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했습니다.









야고보서 1장 15절에

욕심이 잉태하여 죄를 낳고,

이 죄가 장성하여 사망을 낳는다는 구절이 있습니다.



"우리에게 없는 저것을 빼앗자!

 우리의 죽음을 저들에게 돌리자!"


욕심로 인하여 미움과 분노, 복수 그리고 사망, 전쟁을 낳았습니다.

이 불행한 챗바퀴는 이제 멈춰야 합니다.

하며 분쟁과 전쟁을 선동하는 일은 더 이상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No more wars, We want peace!

우리는 더 이상 전쟁을 원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평화를 원합니다.

우리 후세에게 평화로운 나라를 물려주는 것이 가장 위대한 유산일 것입니다.




이미지 출처 ▶ 꽃보다누나 페이스북 facebook.com/flowerSister4


1/20/2014

전쟁시대, 한국판 쉰들러 리스트(Shindler's List), 유모차 공수작전 (The Kiddy car Airlift)

전쟁시대, 한국판 쉰들러 리스트(Shindler's List)

유모차 공수작전 (The Kiddy car Airlift)




한국전쟁시대 감동스토리 하나 함께 나누려 합니다.




"러셀 블레이즈델(Russell L. Blaisdell)"은 1950년 7월,

한국전쟁에 참전했던 미국 중령이었습니다.





1,069명 전쟁고아들의 아버지



차를 타고 거리를 지나던 러셀 브레이즈델은

길거리에 버려져 울고 있는 두어 살짜리 여자 아이를 보게 됩니다.

우연히 스친 여자아이가 자꾸 생각이 나 잠을 이루지 못한 그는

아이를 찾아 헤매 2주 만에 겨우 찾았다고 해요.

그 이후로 러셀 브레이즈델은

길거리를 돌며 버려진 고아들을 데려다 먹이고 입히게 됩니다.

하루 50여 명이 넘는 아이들을 데려갈 만큼 그는 정말 따뜻한 군인이었어요.

아이들에게 먹일 음식이나 옷을 구하느라 병사들 주머니를 털어야 했고,

고아들이 늘어나자 학교 건물을 구해

의사와 간호사, 자원봉사자 도움으로

1,000여명 남짓한 어린이들을 돌보게 됩니다.






한국판 쉰들러리스트(Shindler's List)


한국전쟁시대에 중공군이 남하할 당시

"러셀 블레이즈델(Russell L. Blaisdell)"중령이 이끌던 부대는

서울에서 긴급히 후퇴를 하라는 명령을 받았습니다.

50년 12월, 중공군이 물밀듯이 밀고 내려오는 상황에서

블레이즈델 중령은 전쟁시대 때 버려진 고아들을 남겨두고

피할 수 없었다고 합니다.

백방으로 뛰고 또 뛰어

인천에 배가 있다는 사실을 안 그는

차 1대에 1천여 명 아이들을 나눠 태워

사흘 밤낮을 실어 날랐습니다.






극적인 구출작전, 고마운 손길들



인천항에는 바다에 뜨기 힘들 만큼 낡은 배 1척만이 있을 뿐이었죠.

애들을 태웠다가는 다 바다에 빠질 판이었어요.

살을 에는 12월 밤, 독감과 백일해로 아이 8명이 죽는 등

목숨이 경각에 달린 극악한 상황에 놓였습니다.

러셀 브레이즈델은 그 상황에도

서울병원 정형외과 의사 딸들까지 피신시키려

다시 서울로 돌아가는 길에

작전 책임자 로저스 중령을 만나 도와달라 간청했죠.

로저스 중령의 도움을 받아 김포에서

미 C-54 비행기를 타고 제주도로 안전하게 구출시켰습니다.





한국전쟁 사상 가장 따뜻했던 작전, 유모차 공수작전!




길거리에 버려진 고아 1,069명을 구해

제주도로 피난시켰다고 해서

이 구출작전명을 

"유모차 공수작전(The Kiddy car Airlift)" 이라 부르고 있는데요.





죽음을 무릅쓴 대가, 명령불복종죄!

당시 군법회의에서 러셀 브레이즈델 중령은

"누군가 반드시 그렇게 해야만 했다. 

내 일이 죽음에 내몰린 아이들을 죽게 놔두는 일이라면 바로 전역하겠다."

라고 말했다고 해요.

명령불복종으로 인해 그는 감찰관으로부터 조사를 받았고

군복을 벗게 되었죠.

이후 러셀 브레이즈델 중령은  고아원을 운영했다고 합니다.






우리는 당신의 고마움을 기억합니다!




유모차 공수작전 (The Kiddy car Airlift) 감동 스토리는

2000년 12월 미공군잡지 Airman에 표지와 더불어 커버스토리로 실렸구요.


2001년 한국정부는 블레이즈델 군목을 초청해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2007년 96세의 나이로  "러셀 블레이즈델" 군목은타계했지만

2009년 12월에 "러셀 블레이즈델 기념동상"

광주 충현원내에 세워져

그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우리 모두는 기억하고 있습니다.




긴박한 전쟁 중, 자기 몸 하나 지키기도 버거운 전쟁시대에

전쟁고아들을 구하기 위한 "러셀 블레이즈델"과 

그를 도운 고마운 손길들이 있었기에 우리가 존재하는 것 같습니다.


쉰들러 리스트 못지 않은 감동스토리 유모차 공수작전을 보면서

다시 한번 더 이 지구촌에 

전쟁이란 고통과 아픔이 

다시는 발생되지 않기를 소망해봅니다.


전쟁은 이제 그만~~~!!!

우리는 평화를 원해~~~!!!







1/18/2014

국립고궁박물관 헝가리 왕실의 보물(The treasure of the Hungarian royal family)

국립고궁박물관 헝가리 왕실의 보물
The treasure  of the Hungarian royal family



국립고궁박물관(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에서는

요즘 특별전시를 하고 있는데요.





헝가리 왕실의 보물
함스부르크 왕가와 헝가리 귀족사회

The treasure  of the Hungarian royal family
The Habsburg monarchy and Hungarian aristocratic society




국립고궁박물관(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과

헝가리 국립박물관(National palace museum of Hungary)이

공동의 개최하는 이번 특별 전시는



함스부르크 왕가(The Habsburg monarchy)가

헝가리를 다스렸던 17~19세기 당시에

배출된 이색적이면서도 화려한 헝가리 왕실의 보물들이 소개되는 자리입니다.




유럽 최고의 대제국이었던 함스부르크 왕조의 화려한 문화와

독특한 헝가리의 문화가 조화된

이 당시의 유물은 중부 유럽의 역사를 잘 반영하고 있다고 하네요.




전시장소 : 국립고궁박물관(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지하 전시실

전시기간 : 현재 진행중(2014년 3월 9일까지)

입장료 : 무료









각종 이색적인 금은 세공품, 무기, 헝가리 왕관과 그 그림, 

아름다운 미모로 유명했던 엘리자베트 헝가리 여왕의 초상화, 

비단과 금실로 장식된 정교한 귀족 의상 등 190여점의 헝가리 보물 가운데 

여러가지 헝가리의 보물 가운데 유독 눈에 들어오는 것은

헝가리의 신성한 왕관(The Holy Crown of Hungary)

였어요.


헝가리의 귀족들은 17~19세기 당시, 함스부르크의 지배를 받았지만

중요한 의식이나 국가 행사 때 헝가리의 전통의상을 입으며

헝가리의 전통을 지키기 위해 노력했다고 전해옵니다.










'헝가리의 신성한 왕관(The Holy Crown of Hungary)'을 

직접 수여받는 대관식 전통

헝가리 사람들의 자존심을 지키기 위해 엄격하게 지켜나갔다고 하는데요.


헝가리 왕들은 12c부터 대관식에서 왕관을 착용했고,

1,256년부터 '신성한 왕관'이라 불렀다고 합니다.

대관식에서 왕관을 착용하지 못하면 정당한 왕으로 인정해주지 않을정도로

헝가리에서 왕관의 의미는 대단한 위치를 차지했어요.

카로이 1세는 대관식을 3번이나 했지만

1,310년 '왕관'을 쓰고 나서야 합법적으로 헝가리의 왕이라 인정받았다고 하네요.

암튼, 그만큼 이 '헝가리의 신성한 왕관(The Holy Crown of Hungary)'은 

왕의 권위를 상징하는 보물이자 

민족 주권의 상징물로 여겨져 왔다고 합니다.





헝가리의 유물은 좀처럼 접하기 어려운 편인데

이번 전시를 통해 알찬 구경을 할 수 있어 좋은 것 같아요.


님들도 어서 어서 가셔서 좋은 관람 하시어요. ^^




이미지출처 : 국립고궁박물관(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홈페이지 ☞ gogung.go.kr

1/17/2014

이화여대 역사(ewha womans university history)

이화여대 역사
ewha womans university history



얼마 전, 제 친구와 이화여대에 다녀왔어요.

sony nex 5t 카메라를 산 제 친구는

이리저리 쏘다니며 사진 찍기 바쁩니다.

sony nex 5t 카메라 살 때 얼마나 물어댔는지 모릅니다.

이게 낳을까? 저게 낳을까?

흰색을 사라 그리 얘기했건만...

회색을 사서 열라 욕해댔는데 회색 sony nex 5t가 꽤 괜찮더라구요.





내 평생 이화여대 갈 일은 없을거라 생각했는데

친구 덕분에 이화여대 구경을 다 오네요. 허허...







겨울이라 사진이 잘 나올까 생각했는데

그래도 꽤 괜찮게 찍었다며 제 친구는 자랑질을 합니다.


친구는 얼마전까지 사진 출사도 다니면서

카메라 공부도 했거든요.


저는 사진을 잘 못 찍는 편에 속해 눈이 낮습니다.

한... 100장 찍어 그 중에 하나 건지는 사진 실력이니... 하하...





대한민국 최초의 여자대학, 이화여자대학교



저는 오래된 역사가 좋고, 그 속에 담긴 이야기가 참 좋습니다.

대한민국 최초의 여자대학인 이화여대 곳곳을 둘러보니

국사책에서 보던 '이화 학당'이 생각이 나더라구요. 



1886년 5월, 미국 북감리교 여선교부의 선교사인

메리 스크랜튼 여사가 서울 정동의 자택에서 

1명의 학생으로 수업을 시작한 것이 이화학당의 시초였습니다.


이화학당이라는 명칭은 

1887년 2월, 고종황제가 하사한 것인데요.

그때 당시 학당 근처에 피던 배꽃의 이름을 따서 

이화(梨花)라 명명했다고 하는 설이 있는데요.



19세기 말, 개화의 싹이 움트던 한국사회에서

이화학당이 문을 연것은 굉장히 혁신적인 일이었습니다.

여자를 대상으로 한 학교가 설립된다는 것 자체가

봉건적인 한국 사회에서는 여태껏 볼 수 없는 사건이었을 것입니다.






1912년에는 보통과, 고등과, 증등과 및 대학과가 설치되었는데요.

한국에서 여성고등교육은 시기상조라며 너도 나도 반대할 때

프라이 학장은 대학과와 보육학교 설립을 강행했습니다.

가정에 갇혀 살아야 했던 한국여성에게 보다 넓은 교육의 기회를 주려면

질높은 교육을 받은 여성 지도자를 배출해야 했기 때문이죠.

그 결과 1914~1925년까지 배출된 이화의 졸업생들은

한국 근대화 과정의 제1세대 여성지도자군을 이루게 됩니다.








대학과 제1회 졸업생인 신마실라, 김애식, 이화숙님을 

보면 참 대단한 것 같아요. 


신마실라님은 졸업 후 미국으로 유학까지 가신 분으로

독립운동 뿐만 아니라 뛰어난 영어실력을 겸비한 여성이었습니다.

게다가 특출난 장사수완으로 독립자금을 모았으며

해방 후에도 미국 각지에서 한국의 전통과 문화를 알리는 분이셨죠.






김애식(김앨리스)님은 일본과 미국으로 유학을 가

한국인으로는 최초로 서양의 음악학교를 졸업한 분으로

이화여대에서 오랜 세월 후학을 양성하셔서

근속표창까지 받으셨죠.



이화숙(이도리티)님은 변장의 귀재로 영화 속 스파이처럼 

다양한 작전을 펴 정보를 전달했고,

3·1운동 당시에는 상해로 건너가 애국부인회를 결성해 독립운동을 지원했으며,

전쟁 때에는 적십자 조직에서 전방 구급 구호공작에 투입되어

활동하신 분이시죠.










오늘날의 대학은 취업의 관문이 되어가며

자신의 커리어의 꼬리표가 되어가고 있지만...

그 때 당시의 대학은 

자신이 배운 지식과 능력을 나라와 민족을 위해 환원하는 

사명의식이 강했던 것 같아요.


전쟁의 고통과 아픔 속에서

우리 선조들의 피값 덕분에 너와 나, 우리가 존재하는 것 같습니다.


언젠가는 둘로 갈라진 대한민국이 하나가 되어

함께 웃는 그 날이 왔으면 좋겠어요. ^^


평화로운 나라여 오라~~




1/16/2014

순종황제의 어차(The car of king Sunjong, Gyeongbokgung Palace,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순종황제의 어차

The car of king Sunjong
Gyeongbokgung Palace, 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





경복궁(Gyeongbokgung Palace) 바로 옆

국립고궁박물관(National palace museum of Korea)에 전시되어 있는

순종(純宗)황제 어차는 등록문화재 제 318호라고 합니다.





순종황제의 어차(純宗皇帝御車)


조선에 자동차가 처음 들어온 것은 고종 때입니다.

1903년 수입한 포드 A형 리무진이라고 하는데 러·일 전쟁 때 없어졌다고 하죠.


그 후 수입한 어차가 바로 순종(純宗)과 순정효황후(純貞孝皇后)의 어차입니다.

순종황제와 순정효황후의 어차는

국내에서 승용차 중 가장 오래된 것으로

역사적 가치가 높습니다.



대한민국의 마지막 황제 순종(재위 1907~1910)황제의 어차는

미국 제너럴모터스(GM)사가 제작한 차입니다.

대한제국 황실 문장인 황금 오얏꽃 문양이 차체에 장식이 되어 있고,

어차의 내부는 오얏꽃이 수놓인 황금색 비단으로 꾸며져 있어 굉장히 화려합니다.




순정효황후의 어차(純貞孝皇后御車)





순정효황후의 어차는 영국의 Daimler사가 제작한 차로

등록문화재 제 319호입니다.



무지 예쁘게 생겼어요.

특히 뒤태가 정말 예쁜데 이것을 찍기에는 뭔가 미묘해서 못 찍었는데요.

옛 차를 장난감 모형으로만 보다가 직접 보니까 느낌이 다르더라구요.








순정효황후 어차를 보고 순종황후에 대해 궁금해져 요기조기 찾아봤어요.


순정효황후는 1950년 한국 전쟁 당시

56세의 나이에도 불구하고 창덕궁에 들이닥쳐 행패를 부리는

조선인민군을 크게 호통을 쳐서 내보냈다는 일화가 있을 정도로

두려움을 모르는 여걸이었다고 하는데요.


대한민국의 마지막 황후였던 순정효황후는 그 시대에

피아노 연주도 하시고, 승하할 때까지 영어공부도 게을리 하지 않아

타임지를 읽을 정도의 실력이셨다고 합니다.


너무나 어려웠던 시대에 황후 자리에 올라 모진 풍파속에서

불우한 일생을 보내셨지만

온화한 기품과 당당하고 냉철한 성정으로

황실을 이끌어서 많은 이들의 존경을 받은 분이신데요.




순종황제와 순정효황제를 떠올리면 왜이리 가슴이 짠...한지...



글 출처 : 위키백과

1/14/2014

청마의 해 새해 엽서(Year of the blue horse, postcard)

청마의 해 새해 엽서

Year of the blue horse, postcard




2014년!



2014년 1월, 벌써 2주가 지나가려 하네요.

새해 계획은 잔뜩 세워놨는데...

작심삼일이 되어가고 있는 요즘입니다. 허허...


어제 2014년 연하장 셋트를 선물받았답니다.

꺄~~~

제가 또 예쁜 엽서를 엄청스레 좋아하는지라... ㅋㅋ







2014, 갑오년 청마의 해!




2014년이 "청마의 해"인지라

청마를 주제로 한 엽서가 많은데

이 엽서는 청색이 말과 잘 어우러져 참 고급스러운 것 같아요.


푸른색은 보통 '희망'을 의미한다고 하는데

올해에는 희망찬 일들만 우리에게 일어났으면 합니다.









이 엽서는 자개 문양으로 만든 것 같아요.

빛깔이 예뻐서 전복 껍데기 등을 여러 모양으로 잘개 썰어

가구를 장식하는데 쓰는

자개가 말의 문양이 되었네요.







조선의 미래를 예언한 고서 '격암유록'에 있는 내용을 인용한 엽서네요.


태고이후(太古以後) 초락도(初樂道)

송구영신(送舊迎新) 호시절(好時節)



태고 이후 처음 있는 가장 즐거운 말씀(계시=啓示)으로

옛 것을 보내고, 새 것을 맞이하는 좋은 시절이 도래한다는 문구가

참 인상깊습니다.



성경 요한계시록 21장에도 이와 비슷한 내용이 있어요.

처음 하늘과 처음 땅이 없어니고, 새 하늘과 새 땅이 펼쳐진다는 예언입니다.



낡고 부패하여 끝나는 시대를 보내고,

밝히 열어 보일 가장 즐거운 말씀으로

새로운 시대를 맞이하면, 모든 만물이 새롭게 되어

하나님이 사람과 함께 거하시고,

모든 눈물도, 사망도, 애통도, 아픈 것도 다시 있지 않는다는

성경 구절이 기록되어 있습니다.


어서 어서 그 좋은 시절, 好時節이 왔으면 좋겠네요. ^^